라이프 스타일 컨설팅


탄핵은 명예일까 조롱일까

                       이완용이 허위장군을 탄핵하는
         
                          실록 기사가   실려있군요.
                                    
  



              2016년 11월 12일 광화문광장에서는 대통령 하야를

                   외치는 소리없는 아우성이 울려퍼집니다.



                   조선시대 실록에서 탄핵이 9,368건이
 
                                 검색되었습니다.  





                         






                                                                선조(767)

                                                                중종(549)



                                                                숙종(536)

                                                                성종(511)


                                                               영조(482)

                                                              광해군(375)




                     여러 제도가 있었지만 탄핵, 상소제도가 있어서

                                    
                                          조선시대가

                   

                   통일국가로 500여년 유지되어왔던것은 아닐까요??    





                 탄핵은 잘못된 것을 사후에 인식하고

                      책임지게 하는 제도입니다.


                  실록기사 검색에서의 수는 글자나 의미가

                  틀린 것이 다수 포함되어 있을지라도   


                 왜 요즘은 탄핵이 빈번하게 일어나지

                              못할까요??





국회는 즉각 박근혜 대통령, 조윤선 장관 탄핵발의 에

나서야 합니다.




지금의 야3당이 제시하고 있는 책임총리의 권한은 대통령의


탄핵결정이 이루어진 뒤에나 가능합니다.


국민은 임명직 총리에게 내각구성권, 국가원수로서의


지위를 감당하도록 책임과 권한을 결코 부여한 적이 없습니다.






총리에게 월권행위를 하도록 책임을 부여하거나


강요할 수는 없습니다. 


책임총리가 내각 구성을 할 권한도 없는데 "헌법재판소장, 대법원


장 등의 인사권을 가져야 한다"는 것은




현행 헌법체제를 무시하는 발언입니다.  




 "대통령은 사실상 유고상태로  대통령의 권한을 대행할


과도중립내각을 즉각 구성해야 한다"거나  


새 총리가  '대통령의 명을



받아 행정 각부를 통할하는 국무총리'가 아닌 '대통령의



권한을 넘겨받아 행정 각부를



통할하는 국무총리'여야 한다는 주장은 현행 헌법을

파괴하는   행위입니다.



    
책임총리제도는 대통령의 탄핵결정이 있기 전에는 행사할 수 없

는 권한으로 현행헌법의 대통령 제도 아래서는 '책임총리'라는

 용어 자체가 성립할 수 없는 허상에 불과합니다..
                          


        자료제공: 데한법정치학 연구원

     http://cafe.daum.net/krolp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위자드팩토리] 공감톡!톡!